옛 것 들의 보물창고 황학동 벼룩시장!

일전에도 ‘라 사르디나’의 테스트 리뷰를 통해 잠깐 소개 해 드렸던 황학동 벼룩 시장을 LC-A와 함께 소개 해 보려고 합니다. 황학동 벼룩시장의 사람들, 그리고 그 곳의 보물들을 살펴봅시다!

황학동 벼룩시작은 본래 ‘황학동 풍물시장’으로 알려져 있었는데요 2004년 황학동 재개발 사업으로 인해 잠시 자취를 감추게 되었습니다. 이 후 풍물시장을 이끌던 상인들이 다시 모여 자리를 잡고 운영하게 된 곳이 바로 현재의 황학동 벼룩시장이 되었습니다.

크레딧: soyo
크레딧: soyo

시장 입구라 할 수 있는 골목을 들어 서면 색색의 파라솔들이 길의 양 옆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크레딧: soyo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은 역시 옷! 대개는 옷의 양이 많아 옷걸이에 걸려 있기 보다는 겹겹이 쌓아져 있더군요!

크레딧: soyo

요즘은 저렴하고 독특한 스타일의 옷들을 구하러 젊은 사람들이 더 많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크레딧: soyo

멋쟁이들의 필수품 선그라스!

크레딧: soyo

뭐니뭐니해도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건 음악 아닐까요?

크레딧: soyo

대개는 비슷한 품목을 모아 놓기도 하지만 출처와 용도를 알 수 없는 것들 발견 하실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요!

크레딧: soyo
크레딧: soyo

혹시 보이시나요? 저기 있는 거북이 장난감을 만지작 거리고 있었는데 주인아저씨께서 그냥 가지라고 주셨습니다.

크레딧: soyo

어디선가 솔솔 맛있는 냄새가 난다했더니 이렇게 길에서 먹을 것들을 팔고 있더군요.

직접 만든 음식이 아니더라도 간단한 과자나 통조림 등의 수입 제품들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크레딧: soyo

정신없이 구경하고 다니느랴 사진은 뒷전이 되버렸네요.

끝으로 황학동에서 만난 멋쟁이분들의 사진입니다!

크레딧: soyo
크레딧: soyo

그럼 다음 리뷰 때 뵙겠습니다!

황학동 벼룩시장 가는길
동묘앞에서 내려 5번출구로 나와서 길을 따라 걷다가 청계천 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가면 색색의 파라솔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그 곳 부터가 황학동 벼룩시장의 시작입니다.

written by soyo on 2011-06-22 #places #urban #vintage #used #location #fleamarket #adventures # # # #hwanghakdong # #

Bringing an iconic aesthetic to square format instant photography, the Diana Instant Square fills frames with strong, saturated colors and rich, moody vignetting. Built to let your inspiration run wild, our latest innovation features a Multiple Exposure Mode, a Bulb Mode for long exposures, a hot shoe adapter and so much more! It’s even compatible with all of the lenses created for the Diana F+ so that you can shake up your perspective anytime, anywhere. No two shots will ever be the same. Back us on Kickstarter now!

More Interesting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