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의 주인공 일라이저 우드의 로모아미고스!

1

영화 ‘Lord of the Rings(반지의 제왕)’과 ‘Everything is Illuminated(우크라이나에서 온 편지)’의 배역으로 세상의 주목을 받은 일라이저 우드는 더이상 설명이 필요없는 배우이다. 그럼 호빗이 직접 소개하는 친근한 사진갤러리와 인터뷰를 함께해보자!

일라이저 우드를 어떤 말로 소개할 수 있을까? 그의 새로운 친구, 로모 LC-A+ 와 더욱 가까워질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로모아미고스로 선정했다. 일라이저 우드가 전하는 로모아미고스 질문에 대한 대답과 그의 근황, 갤러리에 소개된 로모사진들에 얽힌 사연을 들어본다.

본명은: 일라이저 우드(Elijah Wood)
살고있는 도시는: 로스앤젤레스
살고있는 나라는: 미국

로모그래퍼가 된 지는 얼마나 되었나요? (아니면, 로모가 처음인가요?)
EW: 로모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는건 8년 정도 되었어요. LC-A가 첫 카메라였고, 그 이후로 쭉 열렬한 팬이 되었어요.

LC-A를 5단어로 표현한다면?
EW: 단순함(Simple), 오래가는(Durable), 신비스러운(Mysterious), 놀라운(Surprising), 보람있는(Rewarding)

로모그래피와 함께 한 가장 이상하거나, 웃기거나, 혹은 기억에 남을만한 순간이 있었다면?
EW: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진들은 몇년 전 캘리포니아의 Baja에 오프로드 여행을 떠났을 때 찍은 거에요. 몇 시간에 걸쳐 먼지가 많은 사막부터 높은 산맥까지 달리던 그 험난한 지역은 정말 굉장했어요. 제가 사용하던 카메라는 약간 문제가 있었는데 덕분에 가장 좋아하는 사진이 되었답니다. 재미있는 여행이었어요.

당신의 사진이 어울리는 세 곡의 음악을 선택해주세요.
EW: Going Up The Country – Kitty, Daisy & Lewis
Don’t Let It Rain – Doris
In Time – Pentangle

지금 이 순간, 당신의 LC-A+와 필름을 가득 들고 전세계 어디든지 갈 수 있다면 어디로 떠나고 싶은가요? 그 이유는?
EW: 정말 카메라와 필름을 들고 가고 싶은 곳은 너무 많아요. 미국을 횡단하는 로드 트립이나, 프라하, 뉴질랜드 같은 곳이요. 현재 가장 마음에 두고 있는 곳은 일본이고 특별히 중심지인 도쿄에 가고 싶어요. 도쿄를 사랑해요. 그 열정적인 거리를 걸으면서 끊임없이 사진을 찍을 거에요.

가장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한 사람(살아있거나 사망했거나)이 있다면요?
EW: 50년대말의 뉴욕 재즈 뮤지션들이요. 항상 미국에서 재즈가 성장하던 시절을 담은 흑백의 이미지들을 좋아했거든요. (조금 어려운 질문이네요. 아마 바람처럼 내 마음이 바뀔지도)

미안해요, 하지만 어쩔 수 없네요… 물론 LC-A+는 전세계 로모그래퍼에게 소중해요. 그럼, 새로운 LC-A+ 말고, 당신의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EW: 가족과 친구들, 음악 콜렉션, 그리고 함께한 기억들.

당신의 사진 갤러리는 정말 놀라워요. 이런 사적인 사진들을 공개해주셔서 고맙게 생각해요. 사진들이 어디에서 언제 찍은 것인지, 어떤 사연이 있는 지 조금 더 설명해주시겠어요?
EW: 대부분의 사진은 친구들과 함께 떠난 버몬트주의 North East Kingdom에서 찍은 것과 여자친구와 Gogol Bordello와 함께 지낸 Burlington에서 찍은 것들이에요. 많은 사진들이 처음으로 Stump라는 게임 – 상대방의 못을 나무 그루터기에 망치로 박는 게임-을 하던 장면인데요. 훌륭했어요. Radiator의 Jason Cooley가 디제잉을 하고, 친구인 Shirley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사진찍기 좋아하는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 James와 버몬트의 시골길을 달리던 사진, 농장의 Joe를 방문하고 호수 옆 오두막에서 잼 연주, James, Missy, Heloise와 함께 한 산택, 피자, Bread & Puppets 극장…

일라이저, 당신이 앞두고 있는 일들은 무엇인가요? 현재 혹은 미래에 하게될 프로젝트나 영화, 모험 아니면 당신을 움직이는 어떤 것이 있다면 알고 싶어요
EW: 멋지고 독특한 애니메이션 영화인 9 에 참여했어요. 여러가지 일들을 하고 있는데, 새로 구상중인 프로젝트도 있고, Simian Records. 를 좀 더 구체화하고 있어요. 또한, 단순하게 여름을 즐기고 바베큐 솜씨를 갈고닦을 준비가 되어있죠!

미래의 LC-A+ 사용자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팁이 있다면?

EW: 너무 깊이 생각하지 마세요. 로모는 자기만의 감정을 가지고 있는 카메라이고 우연적인 즐거운 상황이 가장 멋진 결과를 가져오죠. 로모가 멋진 이유는 어떻게 사진을 찍는가를 깊이 고려하지 않고도 놀라운 결과물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written by alexandrak on 2010-07-19 #people #lomoamigo #elijah-woodlomo-lc-a-actorlomo-amigos
translated by 로모그래피 코리아

Kickstarter

Bringing an iconic aesthetic to square format instant photography, the Diana Instant Square fills frames with strong, saturated colors and rich, moody vignetting. Built to let your inspiration run wild, our latest innovation features a Multiple Exposure Mode, a Bulb Mode for long exposures, a hot shoe adapter and so much more! It’s even compatible with all of the lenses created for the Diana F+ so that you can shake up your perspective anytime, anywhere. No two shots will ever be the same. Back us on Kickstarter now!

One Comment

  1. moonassi
    moonassi ·

    오오! LC-A 유저라니 왠지 친근감이.. 헌데 프로도 얼굴사진은 별로 없어서 아쉽네요..

More Interesting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