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동물원에 갔다-서울대공원

2

지난 봄 기린이 보고 싶어서 어린이대공원을 갔지만, 기린은 볼 수 없었다. 기린을 보기 위해서는 서울대공원 동물원을 가야 했다. 봄이 다 지나고, 가을이 끝나갈 무렵…우리는 동물원에 갔다.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에서 내려서 동물원 입구까지 리프트 대신 걷기를 선택 친구와 수다 떨면서 걷기를 십 여분. 어느새 동물원 입구에 도착했다.

동물원에 오니 괜히 신이 난다. 처음에는 기린만 보고 싶었는데, 호랑이, 코끼리까지 보고 싶어졌다.

드디어 만난 기린. 먹이주기 체험은 아쉽게도 시간이 지나서 패스. 긴 목과 다리를 가진 기린은 건초를 먹고 있었는데, 눈높이에서 볼 수 있는 곳에 올라가서 한참을 바라보았다.

아기동물들이 모여있는 인공 포육장도 기대가 됐다. 하지만 아기사자들이 한 마리 빼고는 다 낮잠을 자고 있어서 활발한 움직임은 볼 수 없어 아쉬웠다.

인공포육장을 뒤로하고 나오는길, 라마사육장 앞에 소풍 나온 학생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자신을 그리는걸 아는지 앞에 얌전히 앉아있던 라마 한 마리. 동물원에서만 만날 수 있는 풍경이었다.

맹수사 사육장 쪽에서는 사육사가 매를 훈련하고 있었다. 아직 정식 체험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마음씨 좋은 사육사 분께서 한번 해보겠냐고 제안 하셔서, 운 좋게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 무서웠지만 한쪽 팔에 얌전히 앉아있는 매와 찰칵!

오늘 만난 동물친구들

동물원이 생각보다 넓어서 조금 힘들었다. 그럴 때는 동물원 내 셔틀버스를 이용해도 괜찮을듯하다. 이제 날씨가 추워져서 동물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는 모습은 보기 힘들겠지만, 다가오는 따뜻한 봄 동물원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다.

주소: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159-1

written by hey_springtime on 2012-01-02 #places #seoul #location #lc-a #city-guide #select-type-of-location # #159-1

Kickstarter

Bringing an iconic aesthetic to square format instant photography, the Diana Instant Square fills frames with strong, saturated colors and rich, moody vignetting. Built to let your inspiration run wild, our latest innovation features a Multiple Exposure Mode, a Bulb Mode for long exposures, a hot shoe adapter and so much more! It’s even compatible with all of the lenses created for the Diana F+ so that you can shake up your perspective anytime, anywhere. No two shots will ever be the same. Back us on Kickstarter now!

2 Comments

  1. sodasoo
    sodasoo ·

    라마다! 띠용 띠용

  2. yeonjoo
    yeonjoo ·

    역시 동물원의 꽃은 기린 <3

More Interesting Articles